SBS 8 뉴스가 가장 알찼습니다. MB 의혹을 7꼭지에 걸쳐 보도.






장진수 전 주무관은 2011년 민간인 사찰을 폭로하셨던 분






정직이 가훈이신 분이 한말씀 하셨군요.






켐코에서 삼성전자보다 비싼 가격에 내놨었다네요. ㅎㅎㅎ



기자를 만나자 빤스런








[뉴스데스크] ◀ 앵커 ▶

또 다른 수사, 다스 비자금 수사에서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관여 정황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어제(11일) 다스 본사를 압수수색한 검찰은 실소유주가 누군지를 밝히는 데 단서가 될만한 서류를 다수 확보했습니다.

압수수색 현장이 담긴 영상을 조국현 기자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 리포트 ▶

다스의 경북 경주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이 한창 진행 중이던 어제저녁, 검찰 수사관들이 다스 공장 구석에 놓인 컨테이너의 문을 따고 들어가 그 안에 놓인 문서들을 뒤집니다.

이어 수사관 2명이 박스에 문서를 담아 차량으로 옮겨 싣습니다.

컨테이너가 위치한 곳은 다스 공장 부지의 가장 남쪽.

외주업체가 자재 창고로 사용하던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놓여진 컨테이너 네 개에 다스가 회사의 중요 서류를 은닉해왔던 겁니다.

검찰은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전직 직원의 도움을 받아 건물과 사무실을 하나하나 뒤지던 중 서류가 대량으로 숨겨진 이곳을 발견했습니다.

[다스 전 직원] "서류를 빼서 컨테이너에 가져다 놨어요. 회장님 서류, 임원 서류, 고위직 서류를 왜 치웠냐는 거죠."

다스 측은 어제 압수수색을 앞두고 회장 사무실의 팻말을 대기실로 바꿔놓는 기이한 행태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2년 내곡동 특검의 압수수색 당시에도 똑같은 행태로 임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피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증언입니다.

[다스 전 직원] "당시 감사비서실을 운전기사실로 바꿨는데 이번에도 회장실을 대기실로 바꿨더라고요."

이와 관련해 다스 측에 확인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특히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름이 쓰여진 영문 소개 책자도 발견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다스가 해외 업체와 합작 회사를 만들기 위해 제작한 책자였는데, 검찰은 회사관계자를 불러 여기에 이 전 대통령 이름이 기재된 이유를 추궁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스 전 직원] "이걸 보고 여기 왜 이명박 전 대통령 이름이 있냐고 계속 물어봤습니다."

검찰이 특검 지시로 120억 원의 비자금이 반환된 2008년 당시의 다스 내부 자료를 대거 확보함에 따라 비자금 실체와 다스 실소유주를 규명하기 위한 검찰의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http://v.media.daum.net/v/20180112201312276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72,103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