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v.media.daum.net/v/20180707123519810

사진=KBS 방송 캡처

“회장님을 뵙는 날, 자꾸만 떨리는 마음에 밤잠을 설쳤었죠. 이제야 회장님께 감사하단 말 대신 한 송이 새빨간 장미를 두 손 모아 드려요.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 가슴이 터질 듯한 이 마음 아는지….”

이 낯 뜨거운 표현은 아시아나 항공 여승무원들이 박삼구 회장을 위해 ‘장미의 미소’라는 드라마 주제곡을 개사해 부른 내용이다.

더 놀라운 것은 이 개사된 노래와 함께 율동을 연습하는 여승무원들의 동영상이 공개된 것이다.

지난 6일 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나에 입사한 승무원 교육생들은 박삼구 회장을 만나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라는 주문과 함께, 선물을 준비하고 신체 접촉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KBS의 동영상에는 2014년 5월 아시아나 교육생들은 치마 정장을 입고 빨간 하트 모양의 종이를 손에 들고 노래를 부른다. 교육 수료를 앞두고 박 회장의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를 연습하는 모습이다.

승무원들은 4개월간 박 회장이 방문할 때마다 강제 공연이 열렸고, 간부들이 박 회장이 오면 손을 깊숙이 잡고 꽉 안으라거나, 반가움에 눈물을 흘리는 역할을 맡는 승무원을 지정하기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

.

.

양대 항공사 오너 일가가 아주 그냥 쌍으로 미친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2,826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