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v.media.daum.net/v/20180709213604179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내 성 고충 전문 상담관들과 만났습니다.

최근 잇따른 성 군기 문란 사고를 뿌리 뽑겠다는 송 장관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행보였습니다.

그러나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여군에게도 책임을 돌리는 말을 불쑥 꺼냈습니다.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에 대해서 조심해야 돼요.]

자신의 가정에서도 딸을 엄격하게 교육했다며 상담관들에게 이런 말도 했습니다.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좀 이렇게 보면, 애가 좀 그런 면이 있다고 하면 조용히 불러서 사전 예방 교육을 해서…]

송 장관이 말한 '그런 면'이 무엇을 뜻하는지 분명하진 않지만, 여군이 성범죄의 원인 제공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도 풀이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오해살만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군내 회식 관련 규정을 만드는 과정에서 여군의 행동거지와 말을 조심하라는 내용이 포함돼선 안 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장관이 말을 할 때 주어와 술어가 제대로 호응하지 않아 빚어진 단순 실수이자 오해라는 겁니다.

그러나 송 장관은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했을 때에도 구시대적인 여성 비하 농담을 던졌다가 입방아에 오른 적이 있습니다.

[송영무 / 국방부 장관 (지난해 11월) : 식사 전의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

군의 수장인 송 장관의 말 실수가 잇따르는 가운데, 육군은 부하 여군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사단장을 보직 해임하고 엄정한 수사를 약속했습니다.

.

.

이 인간은 주뎅이로 사고치는 게 한두번이 아니네요. --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뭐 나이가 나이인 만큼 저렇게 교육받고 자랐을테니 저런 생각 가질 수도 있는데..

어떤 말을 하면 문제가 되는지도 모르는 정무감각 제로인 인간인듯..
Total 2,808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