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주진우 논란을 보며..

 진보영역?에서 서민을 위한 활동을 하고 지지를 받았던 유명인들을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김경률은.. 베팍유명인이라... 추가)

 
  어찌보면 진중권, 김경률이 반골? 기질이 있어서 내부총질 한다고 생각하기도 했었지만 

  결과적으로 거악을 돕는 그 행태와 그 정도가 지나침을 보고나서... 
  '아 이건 뭔가 아닌데???..  이건 확실히 다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손석희 사건이 지나 결국 윤석열... 그리고 이번에 주진우까지...

 
  이제는 그들을 탓하는 마음보다는...  우선 그들이 열심히 싸워주었던 공에 대해서 분명히 고마운마음을 느끼고 있고.

 그와 동시에..  '그 아무리 값진 것일지라도 영원한 것은 없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분명 아무리 정의롭게 보이던 유명인사라고 할지라도..  
   진보진영에 또 사쿠라가 계속계속 나올 것이고... 많은 서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할 역사는 반복될 것이기에.


   당과 사람보다는 그 주변인들과 정책을 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유명정치인. 유명언론인 
   사람을 맹신하기보다는 
    그의 행동과 정책으로...    정치인이나 유명인을 바라보아야할 듯 싶습니다.


  
   시대의 불의한 거악들과 싸우느라 고생한 
    그들에게 한편으로는 그동안 고생했다는 박수를 쳐주고 싶고  

    다른 한편으로는 거악을 돕지말고  다시 서민을 위한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73,916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