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 판사 역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 높아"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에 법관 출신인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을 내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김 수석은)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탁월한 업무 능력과 소통능력을 갖췄다"면서 "국정과제의 안정적 마무리와 공직기강 확립 등을 원만하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은 1967년생으로 광주 송원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시험 40회 출신으로 광주지법 부장판사, 인천지법 부장 판사 등을 지낸 법관 출신이다. 김 수석은 18일 임기를 시작한다.

https://www.asiae.co.kr/article/politics-all/2022011710464304862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74,317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