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딸 조민 씨의 일기장을 압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이러한 지적에 “여러 번 말씀하시는데,(당시) 수사팀에 압수한 적이 있냐고 물으니 없다고 한다. 잘못 아신 것”이라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김 의원이 논문 등 딸의 각종 스펙 논란과 관련해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자 이에 대해서도 “실제로 입시에 사용된 사실이 전혀 없고, 입시에 사용할 계획도 없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아울러 “그 시기가 지방으로 좌천되어 있을 때라서 상황을 몰랐다”며 “논문 수준은 아니며,고등학생이 연습용으로 한 리포트 수준의 짧은 글들, 2~3페이지 많으면 6페이지의 영문 글들을 모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습작 수준의 글을 올린 것을 두고 수사까지 말씀하시는 건 과하다”고 덧붙였다.

딸의 봉사 활동 논란에 대해선 “일회성이 아니라 3년 가까이 하고 있고,도움을 받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노트북 기부 논란에는 “폐기처분을 할 것을 기증한 것인데.오히려 장려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반박했다.

한 후보자는 “제 딸이 미성년 상태로, ’좌표찍기‘ 후에 감당하기 어려운 욕설 등 공격을 당하고 있어서 충격을 받은 상태”라고 했다.

각종 인터넷 자료가 삭제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봉사활동 가담자들도 다 미성년자”라며 “공격을 받고 싶지 않기 때문에 자료를 내리는 걸 뭐라고 욕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509500111

세상의 모든 욕을 퍼부어 주고 싶네요.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2,545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