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연루된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역정을 내면서 전문수사자문단 회부를 강행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당시 대검찰청 형사부장이던 김관정 수원고검장은 오늘(9일) 한동훈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채널A 사건 판단에 도움이 될 필요가 있다면서 검찰 내부망에 당시 일지를 올리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고검장은 특히, 당시 윤석열 총장이 채널A 사건을 일체 보고받지 않기로 하고, 권한을 대검 부장회의에 넘겼지만, 전문수사자문단 위원을 자신이 직접 선정하겠다고 강력히 표명하거나 대검 차장과 부장들을 배제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대검 차장과 부장들이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와의 중복 등을 이유로 자문단 연기를 거듭 요청했지만, 윤 총장이 자꾸 말하면 자신에게 나가라는 것이란 말을 남겼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 지휘를 거부하고 감찰하면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이란 말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고검장은 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동재 전 기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사전 보고 없이 당일 대검에 통보하자 윤 총장이 격노하면서 압수수색 필요 사유 등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도 밝혔습니다.

https://www.ytn.co.kr/_ln/0103_202205091901317896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2,545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