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에서 찾은 건데 재밌네요.

노희경 작가 작품인데 작품성은 있지만 대중성이 약했던 작가로 알려 졌는데 요거 97년도 작인데 재미가 상당 하네요.
 
서울의달 파랑새는 있다 처럼 서민을 표방한 밑바닥 인생 얘긴데 분위기는 훨씬 가벼우면서 코믹 하네요.

두심이누나 여정이누나 문희옥 누님 김영옥 누님의 젊었을적 연기도 볼수 있고 강추 합니다.ㅎㅎ

그러고 보면 윤여정 누나 아카데미 탔는데 아직도 한국엔 아카데미서 상줘야할 여배우들이 많은거 같네요.상 더내놔라 아카데미야~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Total 1,935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