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기아는 정상적으로 성장하는 투수가 없습니다.
임기영정도가 그래도 잘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는데..

분명 육성하는 투수코치의 문제도 있죠.

그러나 전 가장 큰 문제는 투수의 운영이고
그중에서 김기태의 영건의 보직 파괴가 기아 투수들을 정체시키는 큰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이 단기혹사.
전 이게 투수코치와는 무관한 김기태의 투수 운영 스타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윤동은 중무리로서
심동섭은 선발과 불펜
임기준도 선발과 불펜
그리고 홍건희까지.
좋아질려고만 하면, 보직 이상의 역할을 부여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실책은 고려하지 않고, 불펜이 성장 못하니 선발에 큰 희생을 강요하는거죠.
오늘도 KBO 흥행을 위해 현종이를 로테이션 지키겠다고 인터뷰했다는데, 헛소리도 작작했으면 좋겠습니다.
기아에서 런하면 크보 총재 노리는것같네요. 이런줄은 잘타는 양반이였으니.

앞으로 지켜볼껀 유승철의 운영입니다.
김기태 절대 지금 같은 보직으로 만족못할테니..

야수도 똑같아요. 최원준이 부상전 2군에서 유틸자원으로 등판햇더군요.

김기태가 팀망치고 있습니다.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4,824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