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기아는 약점이 뚜렸합니다.
경기를 보면, 김기태는 멋지게 지는 방법이 아닌 선수 한명의 능력, 어깨에 의지하네요.

이 약점을 돌기태는 다시 윤석민을 통해 해결하려하겠죠.
어느덧 사러진 봉중근이 연상됩니다.
2이닝 마무리.
수술후 막굴려진 이동현
그때 구위를 회복하지 못하는 유원상.

능력의 유무를 떠나서 현대 야구를 너무 이해하지 못하는 감독입니다.
작년의 우승이 큰 독이 된것같아요.

SK가 김광현을 위하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돌기태는 한 선수에게 경기의 책임을 떠넘기는게 에이스의 품격이 아니라, 에이스는 그팀이 그 가치라는걸 알아야 합니다.
자신의 감독명줄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4,824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