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동렬 감독은 “군여부보다 최강팀 구성여부가 더 중요하다”며 미필자들을 우선으로 고려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정후의 탈락도 연장선상에서 풀이된다. 미필자로서 프로야구 정상급 실력을 갖춘 이정후의 탈락은 아쉽지만, 최강팀 구성을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보인다.


인터뷰를 할수록 자가당착이 되지
선수 각 개인마다 기준이 다르네요.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18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