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초반 집중력 떨어진 타선 탓에 부담이 많았던 마운드에 이번에는 ‘변칙 운영’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윤석민이 선발로 투입되면서 4·5선발로 역할을 하던 임기영과 한승혁이 불펜으로 걸음을 하고 있다.

임기영의 보직이 롱릴리프 겸 필승조로 정리된 가운데 로테이션상 16일 선발로 예정된 한승혁이 지난 2·3일에 이어 14일에도 불펜으로 걸음을 했다.

야수진의 사구와의 싸움 속, 더위가 또 다른 변수로 등장하기 전에 마운드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만 마련이 필요할 전망이다.

http://m.kwangju.co.kr/article.php?aid=1528988400633915011

김여울기자가 슬슬 하나씩 깔듯
이분도 혹사는 못참는 분이라서..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47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