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가 내부 FA 투수 윤규진(36)과 계약을 완료했다. 

한화는 14일 윤규진과 1+1년 총액 5억원에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2020년 연봉 1억7000만원을 받으며 2년차 계약 실행시 2021년 연봉 2억3000만원을 주어진다. 여기에 옵션 총액 1억원을 더했다. 계약금은 없다. 

계약 후 윤규진은 "부담 없이 시즌 준비를 할 수 있게 돼 홀가분하다. 이제는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이 되는 것만 생각하겠다"며 "야구 외적으로도 팀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 구단은 '윤규진이 좋은 활약으로 팀 성적에 기여함은 물론 후배 투수들에게 긍정적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규진은 동기 안영명과 함께 한화 팀 최고참 투수로 후배들을 이끈다. 

대전고 출신으로 지난 2003년 2차 2라운드 전체 13순위로 한화에 입단한 우완 투수 윤규진은 프로 14시즌 모두 한화에만 몸담았다. 선발-중간-마무리 보직을 가리지 않는 전천후 투수로 통산 416경기에 등판, 42승43패30세이브37홀드 평균자책점 5.03을 기록했다. 지난해 부상 여파로 1군 3경기 등판에 그쳤지만 활용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한화는 지난해 11월 4년 총액 39억원에 계약한 마무리투수 정우람에 이어 윤규진까지 내부 FA 2명과 계약에 성공했다. 남은 2명의 내부 FA인 내야수 김태균, 외야수 이성열과도 협상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https://sports.v.daum.net/v/20200114151005046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5,261

List
처음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