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와 KT가 선수와 신인 지명권을 맞교환하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LG 트윈스는 21일 내야수 장준원(27)을 KT 위즈에 보내고 KT의 2023년 신인 드래프트 5라운드 지명권을 받는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미래 자원 확보가 필요한 LG와 내야수 보강이 필요한 KT의 이해관계가 맞아 이뤄졌다.

LG는 "구단의 미래 자원 확보와 함께 현재 선수단 구성상 내야수 장준원의 출장 기회 보장이 다소 제한적이라는 점 등을 고려하여 이번 트레이드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장준원은 경남고를 졸업한 후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로 LG에 입단해 1군 통산 93경기에 출전, 타율 .181 1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나도현 KT 단장은 "장준원은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고, 강한 어깨를 보유하고 있어 수비에 강점이 있는 선수"라며 "중장거리 타구 생산 능력도 갖춰 팀 전체 전력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https://sports.v.daum.net/v/20220521163306183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5,343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