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 허삼영(50) 감독이 성적 부진을 이유로 자진 사퇴했다.

삼성은 1일 "허삼영 감독이 올 시즌 부진한 팀성적에 책임을 지고 7월 31일 롯데 자이언츠전을 마치고 자진사퇴 뜻을 구단에 전해왔다"고 밝혔다.

허 감독은 지난 2019년 9월 삼성의 15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그리고 2021년 팀을 6년 만의 가을야구로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은 부진한 성적으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구단 최다인 13연패 불명예 기록을 세우며 38승 2무 54패로 9위까지 추락했다. 사실상 가을야구 진출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이다.

허 감독은 자리에서 물러나며 "최선을 다했는데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삼성 라이온즈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허 감독의 빈자리는 박진만 퓨처스 감독이 채운다. 그는 감독대행을 맡아 2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부터 남은 시즌 선수단을 이끌 계획이다.

삼성은 "박진만 퓨처스 감독은 2017년부터 삼성 수비, 작전코치를 역임하며 열정과 능력을 인정받아 올 시즌부터 퓨처스팀 감독으로 취임하여 강한 팜을 만드는데 매진하고 있다. 최태원 수석코치는 퓨처스 감독대행으로 자리를 옮긴다"고 설명했다.

https://www.inews24.com/view/1506222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1,322

List
1  2  3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