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가 내야수 오지환(32)과 구단 최초 다년계약에 합의했다.

계약 기간은 2024년부터 2029년까지 6년이다. 총액 124억원(보장액 100억원, 옵션 24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오지환은 경기고 졸업 후 2009년 LG에 1차 지명으로 입단했다. KBO리그 14시즌 통산 1624경기에 출장, 타율 0.265, 146홈런, 1466안타, 745타점, 240도루를 기록한 국가대표 유격수다.

2022시즌에는 142경기서 타율 0.269, 25홈런, 133안타, 87타점, 20도루를 기록하며 잠실야구장을 홈구장으로 쓰는 유격수 최초로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했다. 골든글러브 유격수 부문을 수상했다. 또한 2022시즌 팀의 주장으로서 LG의 단일시즌 최다승(87승)을 이끌었다.

구단은 “오지환은 원클럽맨으로 LG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국가대표 유격수로서 기록뿐만 아니라 라커룸과 더그아웃에서도 선수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다. 이번 다년계약을 통해 심리적으로 보다 더 안정적인 상황에서 시즌에 집중해 그라운드에서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지환은 “좋은 대우를 해주신 팀에 너무 감사하다. 선수로서 한 팀에서만 뛴다는 것이 큰 영광인데, 그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구단에 정말 감사하다. 또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께도 너무 감사드린다. 구단과 팬들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 반드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ttps://www.sportsworldi.com/newsView/20230119507527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5,366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