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를 배트로 폭행한 투수 이원준이 SSG 유니폼을 벗는다.

SSG 랜더스는 13일 "지난 12일 자체 징계 위원회를 열고, 최근 배트 체벌 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이원준에 대해 퇴단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이번 사안이 프로야구 발전을 저해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 구단에서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인 퇴단 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SSG는 13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이원준에 대한 웨이버 공시도 요청했다.

한편, 얼차려를 지시한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KBO 상벌위원회의 결과에 따라 조치키로 했으며, 조만간 재발 방지 대책 등 후속 조치도 발표할 예정이다

https://www.xportsnews.com/article/1746947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5,397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