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대표이사 위재민)가 29일 오전 LG 트윈스로부터 내야수 이주형과 투수 김동규, 2024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받고, 투수 최원태를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주형은 경남고를 졸업하고 2020년 신인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3순위로 LG에 입단했다. 내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유틸리티 선수로 빠른 주력과 정교한 타격이 장점이다. 지난 2월 전역한 뒤 이번 시즌 18경기에 출전해 4안타 2타점 2득점 타율 0.267을 기록했다.

성남고를 졸업하고 2023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17번으로 LG에 입단한 김동규는 195cm, 100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신인 우완 투수다. 큰 키에도 유연성이 좋고, 하드웨어를 활용해 위력적인 공을 던진다. 이번 시즌 퓨처스리그 9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 5패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했다.

https://v.daum.net/v/20230729110244614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시즌 중 이런 트레이드가 성사되는군요. 엘지는 우승에 올인했고, 이정후 시즌 아웃된 키움은 유망주 쓸어왔고...신선하네요.
분류
Total 35,397

List
1  2  3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