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가 래리 서튼 감독의 자진 사퇴 소식을 전했다. 이종운 수석코치 체제로 잔여 시즌을 치른다.

롯데 자이언츠 측은 28일 오후 "서튼 감독이 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가 끝난 뒤 건강상의 사유로 감독직 사의를 표했다. 구단은 숙고 끝에 서튼 감독의 뜻을 존중하고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29일 대전구장에서 열릴 한화 이글스와 경기부터 이종운 수석코치의 감독 대행체제로 잔여 시즌을 이어나간다.

서튼 감독이 이끈 롯데는 28일까지 50승 58패 승률 0.463으로 7위에 머물러 있다. 5위 KIA 타이거즈와는 5.0경기 차. 시즌 초 한때 1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지금은 5위와도 차이가 벌어진 상태다.

서튼 감독은 최근 어지럼증을 이유로 자리를 비우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를 드러냈고, 결국 자진사퇴를 결정하기에 이르렀다.

https://v.daum.net/v/20230828130310909

댓글 등록 권한이 없습니다.
분류
Total 35,397

List
1  2  3  다음  맨끝